UPDATED. 2020-09-24 15:19 (목)
컬쳐플렉스 향한 CGV의 변신
컬쳐플렉스 향한 CGV의 변신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03.0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탐방] CGV용산아이파크몰 ‘오픈스튜디오’
CGV 용산아이파크몰 티켓박스 맞은 편에 위치한 '오픈스튜디오'. 사진 안해준 기자
CGV 용산아이파크몰 티켓박스 맞은 편에 위치한 '오픈스튜디오'. 사진 안해준 기자

[더피알=안해준 기자] 직업과 나이를 불문하고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드는 1인 미디어 생태계가 경험 비즈니스에도 중요 요소가 됐습니다. 브랜드가 만든 스튜디오 현장을 직접 방문해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①반도카메라 1인 미디어 스튜디오
②농구문화 성지가 되려는 훕스튜디오
③컬쳐플렉스 향한 CGV의 변신

▷함께 보면 좋은 기사 : 기업들이 스튜디오를 만들고 있다

영화관 브랜드 CGV는 2017년 재개관한 용산아이파크몰점에 ‘오픈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관람객들과 크리에이터에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오픈 스튜디오는 1인 미디어 기업인 ‘미디어자몽’과 협업해 조성한 녹음 및 생방송 공간이다.

마치 공개 방송처럼 크리에이터가 진행하는 콘텐츠를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관람객들의 이동 경로를 고려해 영화관 매표소 인근에 스튜디오가 자리 잡고 있다.

오픈 스튜디오의 주 이용자는 영화, 음악, 책 등 문화 콘텐츠와 관련된 크리에이터들이다.

CGV 박선현 대리는 “일반 크리에이터뿐 아니라 영화사나 배급사에서도 라이브 토크 콘서트나 배우와 감독들의 인터뷰 진행을 위해 자주 이용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