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16:21 (화)
검색어 노출 차단의 두 가지 방법
검색어 노출 차단의 두 가지 방법
  • 양재규 (eselltree92@hotmail.com)
  • 승인 2020.03.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규의 피알Law] 슬기로운 오보 대처법(5)
연관·자동완성 검색어의 위험성, 국내외 대응 실사례는?
국내 포털 뿐 아니라 구글과 유튜브 등 해외 플랫폼에 대해서도 '검색어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더피알=양재규] 오보가 발생했다. 무엇부터 해야 할까. 기사를 낸 언론사 데스크에게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회사 입장을 명확히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 그런데 비슷한 기사를 낸 매체가 수십, 수백 곳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까지 오보 대응이라고 하면 신문 기사, 방송 뉴스와 같은 ‘콘텐츠’ 중심의 사고를 했다. 물론, 원점 관리라는 측면에서 위기대응 시 결코 소홀할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어뷰징(비슷한 기사 반복 전송)은 물론 복붙(복사+붙여넣기) 수준의 기사들이 셀 수 없이 많은 매체를 통해 보도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콘텐츠’ 중심의 대응 방식으로는 역부족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제는 ‘플랫폼’ 자체를 오보 대응의 다른 한 축으로 삼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가 됐다.

뉴스가 플랫폼, 다시 말해 포털을 중심으로 유통되며 소비되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뉴스 외에도 다양한 콘텐츠가 네이버·다음 등을 통해 유통된다. 포털 도움 없이는 그 누구도 망망대해와 같은 정보의 바다를 헤치고 전진하기 어려운 지경이다. 이러한 상황은 역으로 포털만 잘 관리해도 오보 대응의 효과를 높일 수 있음을 의미한다.

콘텐츠 중심의 오보 대응과 플랫폼 중심의 오보 대응은 달라야 하고 다를 수밖에 없다. 비유하자면, 전자는 불을 끄는 것이고 후자는 불이 옮는 것을 막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