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8:14 (수)
쿠키 시대 종말에 대비하는 법
쿠키 시대 종말에 대비하는 법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3.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케팅 회사들, 샌드박스 공개 내용 모호해 곤혹
데이터 추적 한계로 ROI 입증에도 적신호
구글이 크롬에서 서드파티 쿠키 지원을 종료한다고 밝히면서 국내 애드테크 회사들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구글이 쿠키 종말시대를 고했다. 자사 웹브라우저 크롬에서 서드파티 쿠키 지원을 종료한다고 밝히면서 국내 애드테크 회사들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글로벌 웹브라우저 점유율 70%에 육박하는 구글 크롬에서 서드파티(제 3자 사이트) 쿠키 지원을 2년 내 단계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히면서 업계 파장이 일었다. 

전미광고주협회(ANA)는 광고회사들이 주축이 된 미국광고대행사협회(4A)와 공동으로 “구글의 행보는 웹 경제 인프라 일부를 파괴할 것”이라며 “업계가 대안을 마련할 때까지 이 조치를 취해서는 안 된다”는 성명을 발표했는가 하면 글로벌 리마케팅기업 크리테오는 구글의 발표 당일 주가가 16% 급락하는 곤혹을 겪었다. 

▷관련기사: 크롬발 디지털 지각변동

국내 애드테크 기업들 역시 쿠키 정책 변화로 일정 부분 걱정이 드리운 모습이다. 콘텐츠 추천 솔루션이나 타깃팅 광고를 운영하는 업체들은 대부분 이용자 방문 이력과 같은 데이터를 서드파티 쿠키를 통해 확보하기 때문이다.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국내 한 업체 대표는 “설마 (차단) 할까. 어떻게든 다른 방법을 마련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국내 광고 업체들끼리 연락해 공동 대응하자는 이야기도 있는데, 그게 딱히 도움 될지는 사실 잘 모르겠다”며 혼란스러운 심정을 내비쳤다.

구글에서 마련하는 프라이버시 샌드박스(Privacy Sandbox)에 막연한 기대를 걸면서도 공개된 내용이 너무 한정적이라 판단이 어렵다는 토로도 이어졌다. 프라이버시 샌드박스는 웹 이용자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타깃 광고가 가능하도록 돕는 기술이다. 각 개인에 대한 상세한 기록이나 쿠키 데이터가 아닌 구글이 제공하는 카테고리별 유저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타깃팅할 수 있다.

지난해 8월 이에 대한 계획을 발표하고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광고주가 구글이 제공하는 API를 기반으로 새로운 도구를 개발할 2년여의 유예시간을 주었다. 다만 업계에선 샌드박스 허용범위를 몰라 여전히 대응 방향에 갈피를 못 잡는 모습이다.

NHN의 디지털 광고 플랫폼사인 NHN ACE도 구글의 발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NHN 홍보 담당은 “(구글) 정책이 발표되고 나서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단계에 있다. 업계 전반에서 당황하는 분위기이나, 2년이라는 유예기간이 있다”며 “구글이 추가적으로 제시할 정책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