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18:36 (월)
생존의 갈림길, 광고업계는 지금…
생존의 갈림길, 광고업계는 지금…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4.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BTL부문 초토화, “진짜 이런 건 처음”
반대급부로 퍼포먼스 마케팅 수요 급증
코로나19 여파가 광고업계에도 미친 가운데, 분문별 온도차도 극명하다.
코로나19 여파가 광고업계에도 미친 가운데, 분문별 온도차도 극명하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1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주의보는 모든 오프라인 모임을 없앴다. 프로모션 영상으로 실적을 올리는 소규모 프로덕션에는 재앙과 같은 상황이다. 

디지털 광고업계는 오프라인을 피해 온라인 쇼핑에 탐닉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호황의 노를 젓고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는 변수로 남아있지만, 실력자를 가리는 장으로 자리할 전망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코로나 파고 헤치는 기업홍보는 지금…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봄철 행사 사라진 PR업계는 지금…

요즘 행사 영상 제작에 의존도가 높은 프로덕션들은 쉽지 않은 시기를 보내고 있다. 프로덕션을 운영하는 A 대표는 “코로나 때문에 죽을 것 같다”며 “진짜 이런 건 처음”이라 토로했다. 1월부터 잡혀 있던 생중계며 축제 영상, 프로모션 등이 싹 날아갔다는 것. A대표는 “상반기가 정말 쉽지 않을 듯하다”며 “업계에서 무급휴직을 쓰는 경우도 사실 엄청 많을 듯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