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8:16 (금)
엎어진 김에 시작된 ‘언택트 워크’, 실제 변화는?
엎어진 김에 시작된 ‘언택트 워크’, 실제 변화는?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4.1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평가 호불호, 업무 결과 따라 나뉘어
일과 삶 공간적 분리보다 공간 활용 집중해야

[더피알=임경호 기자]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변화상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상에서 지켜야 할 예법이 됐다. 업무 영역에서도 재택근무 필요성이 부각된 상황이다. 코로나 사태도 세달째 접어드는 시점에 변화를 체감하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았다.

한때 기업들은 직원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직장 폐쇄와 같은 ‘하이리스크’를 줄여보려는 시도였다. 이 같은 움직임은 사회 다방면에 이색 풍경을 연출했다. 첫 경험이 선사하는 직장인들의 서사였다.

하지만 일을 생활의 영역으로 가져오는 일이 쉬울 리 없다. 업무가 일상의 영역을 침범하는 문제가 발견됐다. 신선하고도 어색한 경험이 각종 채널을 타고 전파됐다. ‘우리는 조금 더 부대끼지 않고 살아갈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도전적으로 사회를 덮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