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2:56 (화)
한국과 미국의 코로나 보도, ‘단골 소스’가 주는 차이
한국과 미국의 코로나 보도, ‘단골 소스’가 주는 차이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20.04.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재의 Now 헬스컴]
양국 다른 패턴 두드러져…보건 위기커뮤니케이션 중요한 비교 사례
20일(현지시간) 미 메인주 아우구스타의 주지사 자택 앞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자택 대피령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미 메인주 아우구스타의 주지사 자택 앞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자택 대피령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뉴시스

[더피알=유현재] 최근 한국방송학회에서 개최한 웨비나 ’코로나-19와 저널리즘: 지속가능사회를 위한 제언‘에서 발제를 했다. ’코로나-19 보도로 읽는 사회 패러다임‘이란 주제를 놓고 필자를 포함해 미국과 일본에서 활동하는 연구자들이 발제하고 토론을 진행했다.

이를 위해 사전에 우리나라 주요 언론이 생산한 코로나19 보도를 수집하고 분석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빅데이터 분석도구인 빅카인즈를 활용해 기사를 추출하고 특징을 훑는 방식을 취했다.

이번 분석에서 가장 중요하게 파악한 변수는 기사에 인용되는 핵심 정보원(Information Source), 즉 언론 보도에 단골로 등장하는 결정적 주체다. 그 결과 언론 보도에서 한미 양국은 상당히 다른 패턴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