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5:19 (목)
‘경쟁사 비방 의혹’ 남양유업, 입장문도 뒷말
‘경쟁사 비방 의혹’ 남양유업, 입장문도 뒷말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5.07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점 갑질 논란 이후 주기적으로 부정 이슈
기업이미지 회복 노력 무색해져…홍보실 동정론도
남양유업이 경쟁사 비방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관련해 내놓은 입장문이 뒷말을 낳고 있다.
남양유업이 경쟁사 비방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관련해 내놓은 입장문이 뒷말을 낳고 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대리점 갑질 논란 이후 10여년간 고통받아온 남양유업이 ‘경쟁사 비방’이라는 혹까지 붙이게 됐다. 기업이미지를 담당하는 홍보실도 덩달아 도마 위에 올랐다. 논란 직후 내놓은 남양유업 공식 입장문도 뒷말을 낳고 있다.   

6일 남양유업은 또다시 부정 이슈에 휩싸였다. 경쟁사인 매일유업을 깎아내리는 글과 댓글을 조직적으로 게시한 혐의가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비롯해 마케팅 대행을 의뢰받은 회사 대표 등 7명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남양유업 측은 7일 입장문을 내고 실무자의 자의적 판단에 따른 일이라 해명했다. “실무자가 온라인 홍보대행사와 업무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매일 상하 유기농 목장이 원전 4km 근처에 위치해 있다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자의적으로 판단해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입장문 자체에 경쟁사를 흠집 내는 듯한 내용을 담고 있고, 실무선에서의 꼬리자르기로 해석되며 따가운 눈총을 사고 있다. 

남양유업이 7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입장문.
남양유업이 7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입장문.

PR담당자들은 여론의 생리를 잘 아는 홍보실이 여론을 악화시킬 만한 메시지를 왜 내놓았는지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갑질 논란 이후 주기적으로 대형 이슈를 맞닥뜨리고 있기에 소방수 역할을 하는 홍보실에 대해 ‘동정론’까지 제기된다. 다만 해당 입장문과 관련해 남양유업 홍보실 관계자는 “논의를 거쳐 냈다”고만 할뿐 말을 아꼈다.

업계에선 ‘문제의 대행사’가 어디인가도 초미의 관심사다. 흑색선전에 가까운 활동을 음성적으로 진행하는 건 일반적인 홍보대행사의 ‘정상적 업무’에 벗어나기 때문이다. 

해당 업체는 부산 소재 디지털 마케팅을 표방하는 곳으로 파악되고 있다. 언론홍보 활동보다는 온라인 바이럴이나 SNS 마케팅을 주로 한다. 남양유업 대행 건도 온라인 마케팅 차원에서 인터넷 까페와 커뮤니티 여론에 영향을 끼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은 2013년 영업사원의 폭언 사건이 불거진 이후 연달아 ‘물량 밀어내기’ 논란이 일면서 지금까지도 일부 소비자들로부터 불매 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다. 

또 과거에도 경쟁사 비방글을 온라인에 유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전례가 있는 데다, 창업주 손녀가 불미스러운 일에 얽히면서 회사 이미지에도 부정적 프레임이 씌워져 곤혹을 치렀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12월 대리점주 인터뷰 등을 담은 자체 홍보 채널 ‘남양 뉴스룸’을 만드는 등 이미지 회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또다시 경쟁사 비방 혐의를 받으며 낙인 효과가 우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