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16:56 (수)
미디어 변화는 에이전시 업무를 어떻게 바꾸었나
미디어 변화는 에이전시 업무를 어떻게 바꾸었나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5.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력 매체’ 인식 비롯 미디어 개념 자체 흔들려
“홍보예산 언론 3, 디지털 7로 배정하기도”…젊은 CEO들 접근방식 크게 달라

[더피알=조성미 기자] 사회와 유기적으로 돌아가는 PR은 세상의 변화를 가장 민감하게 받아들인다. 코로나19로 인해 급변기를 맞고 있지만 소셜미디어 등장 이후 10여년간 서서히 변화한 측면도 있다. 10년 이상 에이전시에 몸 담아온 PR인들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A팀장은 “코로나19를 경험하며 광고비·홍보비 줄여 내부인력으로 돌리던 2008년 금융위기 때 힘든 시절이 떠오른다”고 했다.

사회적인 분위기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없던 시간도 있다. B팀장은 “촛불집회-탄핵-선거로 이어지며 모든 것이 멈췄던 1년의 시간”이라고 회고했다. 미래가 불확실하다보니 행사가 없고 마케팅·홍보 비용도 줄였던 것이 업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B팀장은 박수환 전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 구속사건에 의미를 부여했다. 대중들이 언론홍보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없는 상황에서 뉴스를 통해 비친 PR이 부정적 로비스트 이미지로 수렴될까 우려했다. 

▷관련기사: 뉴스컴 이슈로 보는 PR업에 대한 오해와 진실

C이사는 큰 기업들의 위기 사례가 기업 커뮤니케이션을 발전시켜 왔다고도 평가했다. “계속 반복되는 재난재해 사고가 있을 때마다 그들의 대응을 토양으로 위기 커뮤니케이션이 진화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