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47 (금)
[광고多] 가족을 위하는 마음
[광고多] 가족을 위하는 마음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5.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의 달 맞아 건강케어 품목 활발
SK매직·진로 등 여름 마케팅도 시동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 광고조사채널을 통해 전국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된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되면서 선을 지키는 수준에서 마케팅이 이뤄지고 있다. 현 시점에 걸맞게 건강을 내세우거나 적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광고들로 세일즈를 위한 지원사격에 나서는 모습이다. 

5월이면 가족의 달 프로모션을 활발히 진행했던 정관장이 올해는 선물보다는 면역력을 키워드로 내세운다. 건강하게 즐기는 일상을 이야기한 에브리타임(773.44 GRP)과 보호막으로 형상화한 면역력을 강조한 정관장(413.03 GRP)으로 주간 광고시청률에서 각각 3위와 17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9위의 아로나민 골드, 22위의 센트룸 등 영양제 제품군에서 다양한 브랜드가 순위권에 포진해 있다.

다양한 소재의 광고를 집행한 세라젬은 어버이날에 맞춰 고생한 아버님(127회)과 장모님(167회)에게 안마의자를 선물하는 콘셉트의 광고를 집중적으로 전개 중이다. 한 주간 총 317회 집행돼 343.44 GRP로 29위를 차지했다.

25위의 생활가전 렌탈 큐밍은 강하늘을 통해 제품을 의인화했다. 같이 살자고 찾아온 강하늘이 주방, 침실, 거실 등 집안 곳곳에서 건강하고 편리한 삶을 함께 한다. ‘익스큐즈밍’ ‘큐밍 순’ 등 언어유희를 통해 브랜드를 알리며 368.64 GRP를 누적했다.

SK매직은 때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등 변덕스러운 날씨에 착안해 제품 강점을 드러냈다. 냉수와 온수는 물론 얼음까지 손쉽게 얻는 올인원 정수기를 광고한다. 더불어 3중 UV케어로 깨끗한 물이라는 점을 어필했다. 한 주간 1064회 전파를 타 392.32 GRP로 21위를 차지했다.

24위의 진로(378.95 GRP)는 지난해 높이뛰기를 했던 것에 이어 서핑하는 두꺼비와 함께 여름 마케팅에 시동을 걸었다.

올해도 ‘초깔끔한 맛’에 초첨을 맞추면서 더욱 엉뚱하고 발랄하게 돌아온 두꺼비를 통해 트렌디함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TV광고 시청률 톱30 (5.4~10)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구글플레이 893.28 2108
2 삼성 갤럭시 S20 783.68 1925
3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773.44 1534
4 서울우유 나100프로 757.20 1243
5 NH농협은행 621.24 1602
6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610.45 632
7 명인 이가탄F 589.97 812
8 교촌치킨 583.69 1335
9 아로나민 골드 569.64 1268
10 동인비 1899 싱글에센스 568.69 663
11 테라 554.62 2030
12 아이패드 프로 544.18 841
13 K2 오싹 528.66 1795
14 KB 차차차 523.41 1331
15 인사돌 플러스 507.68 1004
16 맥도날드 461.50 1535
17 정관장 413.03 369
18 센시아 410.40 677
19 뉴오리진 A2 플래티넘 409.65 800
20 링거워터 링티 393.51 1264
21 SK매직 직수얼음정수기 392.32 1064
22 한국화이자 센트룸 388.30 995
23 삼성 그랑데 AI 381.22 367
24 진로 378.95 1048
25 현대 큐밍 더 케어 공기청정기 368.64 547
26 명인 메이킨큐 363.34 563
27 LG 트롬 워시타워 354.19 385
28 듀오락 352.58 422
29 세라젬 343.44 317
30 명륜진사갈비 339.92 245

*분석타깃 : 전체가구 *분석지역 : 전국 *분석채널 : TNMS 광고조사채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