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5:40 (목)
코로나 여파 미국 PR시장, 인하우스-에이전시 온도차 뚜렷
코로나 여파 미국 PR시장, 인하우스-에이전시 온도차 뚜렷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5.2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테이너 비용 감소 ‘YES’…에이전시 77.3% VS. 인하우스 31.6%
팬데믹 속 위기관리‧기업평판 관심…하반기 예산 집행 여부 관심
5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 도미노 공원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적절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표시된 원 안에 모여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시스/AP
5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 도미노 공원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적절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표시된 원 안에 모여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시스/AP

[더피알=임경호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PR 커뮤니케이션의 선진 시장인 미국이 예산 감소 영향권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매체 PR위크(Week)가 5월 초 진행한 설문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 세 곳 중 두 곳이 코로나 영향으로 PR부문 예산을 줄였다고 답했다. 경기 악화 여파가 커뮤니케이션이나 PR 비용 감소로 나타나는 모양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감원·감봉·휴직…글로벌 PR시장 팬데믹 위기↑

예산 감소 기조는 동일하게 체감하면서도 인하우스(업무를 맡기는 고객사)와 에이전시 간 온도차는 뚜렷했다.

대표적으로 리테이너(retainer·업무를 맡긴 에이전시에 고정적으로 지출) 비용과 관련해 인하우스의 64.7%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지만, 같은 응답을 한 에이전시 비율은 20%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