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47 (금)
“단순한 놀이가 아니에요”…M·Z세대의 스티커 활용기
“단순한 놀이가 아니에요”…M·Z세대의 스티커 활용기
  • 이채원 (thsutleo8022@naver.com)
  • 승인 2020.05.2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꾸·폰꾸 현상 세포마켓 활성화로
개성 표출, 자기 브랜딩…정치·사회적 신념 표출 매개체 되기도
갤럭시 Z플립에 스티커를 붙인 일명 폰꾸가 MZ세대 사이 유행하고 있다. 이미지는 유튜브 채널 망고펜슬 영상 중 일부.
갤럭시 Z플립에 스티커를 붙인 일명 폰꾸가 MZ세대 사이 유행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망고펜슬' 영상 캡처.

[더피알=이채원 대학생 기자] M·Z세대가 스티커에 푹 빠졌다. 일명 ‘다꾸’(다이어리 꾸미기)와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 ‘폰꾸’(휴대폰 꾸미기) 현상이 지속되는 것만 봐도 쉽게 체감할 수 있다.

SNS를 중심으로 스티커를 판매하는 세포마켓이 크게 증가한 점도 이 열풍을 반영한다. 젊은 세대는 왜 이토록 스티커에 빠지게 된 것일까?

스티커는 다른 물성과 달리 마음에 드는 이미지를 원하는 곳에 어디든 붙일 수 있는 매체다. 때문에 자기 개성을 표출하기 좋아하는 밀레니얼에게는 자신의 취향을 잘 노출시킬 수 있는 쉬운 수단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