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0:55 (금)
수정·삭제 기사만 재활용…그들이 사는 법
수정·삭제 기사만 재활용…그들이 사는 법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20.05.26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군소 언론들, 포털뉴스 모니터링해 ‘광고 유치’ 위해 선별작업
오너 관련 부정 기사·코로나 사태 반하는 경영행보 단골 소재

[더피알=강미혜 기자] 일부 군소 언론이 인터넷에서 수정·삭제된 기사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광고주의 반응을 유도한 기사들을 리스트화해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서로 전달하며 광고 유치에 재활용하는 식이다.

줄어드는 정상적 광고를 대신해 이른바 ‘조지는 기사’가 군소 언론의 주된 ‘밥줄’이 되면서 타 언론사의 기사를 모니터링해 효과 있는 내용만 선별, 자사 기사에 쓰려는 목적이다.

몇몇 인터넷 매체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한 중견 언론인은 “군소지들이 살기 위해 비판 기사들을 공유한다”며 “기사 작성에 참고하는 수준 정도가 아니라 매출을 높이기 위한 측면에서 포털에서 삭제되거나 제목이 수정된 기사만을 취합해 서로서로 전달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언론사 대표나 국장 등 임원급에서 알음알음으로 암암리에 행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들이 공유하는 기사는 주로 포털에 송출된 이후 제목이 톤다운됐거나, 아예 통으로 삭제된 건이다. 특히 기업 총수 또는 오너가(家) 일원의 불법·비위를 다룬 부정 기사는 소위 메이저·마이너를 막론하고 삭제되는 경우가 많아 요주의 대상이다.

또 최고경영자의 경영 능력에 생채기를 낼 만한 기사, 배당금 문제 등을 지적하는 단독보도, 소비자 권익을 해치는 제품·서비스 문제 등도 심심찮게 공유되고 있다. 공통적으로 제목에서부터 시선을 끄는 자극적 수식이나 표현이 ‘싱글 쿼트’로 처리돼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언론유감’이 만든 커뮤니케이션실의 미래

최근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는 기업 이슈나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反)하는 마케팅 활동, 직원안전을 해치는 갑질 문화를 고발하는 기사도 ‘리스트’에 단골로 오르고 있다.

타 언론의 기사 수정 흔적들을 통해 기업의 예민한 지점을 파악, 광고 유치의 ‘소스’로 이용하는 하이에나식 접근법이다. 결국 홍보팀에서 특정 언론에 대응하는 것이 기사의 2·3차 재생산을 부채질하는 ‘악수’가 되는 것이다.

이런 행태를 제보한 중견 언론인은 “군소 언론의 열악한 상황을 감안한다 치더라도 취재 목적을 떠나 광고 유치만을 위해 기사 정보를 공유하는 건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언론으로 이름 붙이기도 어려운 비정상적 모습”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21 2020-06-01 01:51:31
수정, 삭제하는 기사가 더 문제 아닌가 ? 이해가 안가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