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0:55 (금)
[클리핑리뷰] 나를 업그레이드하고 싶다면
[클리핑리뷰] 나를 업그레이드하고 싶다면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6.0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_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운 게 나오는 초속 무한의 시대. 책, 영화, 제품, 서비스 등 그냥 지나쳐버리기엔 아까운 것들을 핵심 내용 중심으로 클리핑합니다.

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 김호 지음, 김영사
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 김호 지음, 김영사

한줄평 저도 코칭해주세요.

이런분들께… 직장이 아닌 직업 위주로 살고 싶은 사람, 직업 위주로 사는 다양한 실무자의 이야기를 보며 자극을 받고 싶은 사람, 인생을 좀 더 계획적으로 살고 싶은 사람

 

직장인에서 직업인으로 갈아타기 위한 10가지 질문

1. 나는 직장인인가? 직업인인가? 직업인으로서 나를 정의할 수 있는가?

2. 의도적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있는가?

3. 일을 하면서 과정과 결과에 만족했던 10가지 장면이 있는가?

4. 남이 아닌 내가 진짜 욕망하는 삶과 일은 무엇인가?

5. 직장생활의 끝을 어떻게 마무리하고 싶은가?

6. 조직에 기대지 않고 팔 수 있는 개인기를 가지고 있는가?

7. 나는 직장에서 경쟁이 아닌 성장을 위한 공부를 하고 있는가?

8. 직장 동료들에게 나는 어떤 리더로 기억될 것인가?

9. 내 성장을 가로막는 장벽은 무엇인가? 나는 이를 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는가?

10. 나는 쉬고 떠나는 문제에서 주도적인가?

“사람으로 살아갈 수명은 늘어났지만 직장인으로 살아가는 수명, 직장인의 유통기한은 급격히 줄어드는 세상이다. 아직도 직장에서의 성공으로 삶에서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혹시라도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하루빨리 그런 착각에서 벗어나기를 바란다. 이제 내 삶을 중심에 놓고 직장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 p7

“내 삶과 직업을 위한 기획서는 내 평생 가장 중요한 기획서가 아닐까? 난 그렇게 생각한다. 평생에 걸쳐 다듬고 개선해나가야 하는 그런 중요한 기획서 말이다.” p32

“리액션은 생각 없이 자동적으로 반응하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액션은 원칙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전략적으로 실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나에게 맞는 직업을 찾아내는 작업은 리액션보다 액션을 통해야 하지 않을까?” p68

“자기 삶의 역사 연표를 만들어보는 것이다. (중략) 둘째, 에피소드다. 이제 엑셀로 만든 연표의 보조판을 만들어보자. 연표를 만들다 보면 내 삶에서 떠오르는 짤막짤막한 에피소드들이 있다. (중략) 셋째, 인간관계 클러스터맵)비슷한 무리를 모아가면서 구분을 지어보는 것)을 작성해보자. (중략) 넷째, 자신의 역사를 다 쓰고 나면 후기를 쓴다.” p78~82

“직장이 더 이상 우리 삶을 보호해주지 못하는 시대에 자기계발의 중요한 방향은 자신이 정말로 삶과 일에서 욕망하는 게 무엇인지 보다 일찍 알아차리는 것이다.” p97

“‘우리는 잘못된 판단에 근거해 일자리를 구한 다음 거기에 그냥 안주한다.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 수 있으리라 기대하는 건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을 받아들이기 시작한다.’혹시 이 책을 읽고 있는 당신도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것이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하는가?“ p104

“나의 부고기사를 써보는 것은 어떨까? 만약 내가 세상을 떠난 뒤 어느 매체에 장문의 기사가 뜬다고 가정해보자. 혼자 죽음을 앞두고 삶을 돌아보게 된다면 나는 내 삶의 어느 부분을 가장 그리워하거나 또 아쉬워할까?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하고 싶은 10가지 장면이 있다면 어느 부분일까?” p117

“힘은 아카이빙, 즉 누적된 결과물에서 나온다. (중략) 1) 좀 더 오래 꾸준히 써서 사람들의 반응을 이끌어낼 필요가 있다. 2) 사람들의 반응이 조금이라도 있는 글과 아닌 글의 차이를 보면서 글쓰기 스타일을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 3) 글쓰기 플랫폼을 바꿀 필요가 있다.” p137

“입증하는 전략은 개선에 이르지 못할 수 있다. 반면 개선하려는 전략은 결국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기 마련이다.” p166

“나이가 들수록 선배보다 후배에게 배우는 기회를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 그렇기에 나는 더 이상 초심을 지키고 싶지 않다. 계속 업데이트하며 성장하고 싶을 뿐이다.” p174

“바로 직장생활에서 건설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다. 그들이 가장 직접적으로 직업인으로서 나에 대한 평판을 만들어가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이해관계자는 바로 직장 내부의 선후배, 동료 들이다.” p204

“쉰다는 것은 세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 과거 돌아보기다. (중략) 둘째, 현재의 나와 거리두기다. (중략) 셋째, 미래를 미리 보기다.” p2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