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09:31 (화)
국내 NGO 수만 1만4천여개…아마추어리즘 벗으려면
국내 NGO 수만 1만4천여개…아마추어리즘 벗으려면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6.3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취지·이념 부합하는 모임서 출발, 내부컴 치중
관계자 “개인 의견 배제되는 순간 불만 터져…갈등중재 시스템 필수적”
존재감 드러날수록 메시지 부담 배가, 감성적 소구법 한계로
대부분의 NGO들이 후원자나 사업 발주처 반발을 사지 않는 선에서 소극적 '선의 커뮤니케이션'에 치중하고 있다.
대부분의 NGO들이 후원자나 사업 발주처 반발을 사지 않는 선에서 소극적 '선의 커뮤니케이션'에 치중하고 있다. (자료사진)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을 밝힙니다

[더피알=임경호 기자] 국내 NGO 대다수는 유명 기관·단체의 커뮤니케이션 방식과 노선을 달리 한다. 행정안전부 비영리 민간단체 등록수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국내 NGO 수는 1만4275개에 이른다. 이 가운데 체계나 시스템을 갖춘 대외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할 수 있는 곳은 1% 미만이라고 복수의 관계자들이 입을 모았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21세기 살아가는 NGO의 20세기 소통

설립 1년이 되지 않은 한 신생 인권단체 대표 B씨는 “이제 막 체계를 잡아가는 중”이라며 “각종 지원 사업을 수주해 운영하려 했는데 후원금이 들어오는 바람에 급하게 조직을 손보고 있다”고 밝혔다. 일반 기업처럼 이윤추구라는 가시적 목표가 없다 보니 구체적인 활동에 따른 성과가 생기기 전까지는 주먹구구식 운영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B씨는 “외부 후원금이 없었다면 시스템이나 체계 마련이 이보다 늦어졌을지도 모른다”고 부연했다. 조직의 태생 자체가 ‘특정 취지나 이념에 부합하는 사람들의 모임’ 정도에서 출발하면서 예산 관리 필요성도 사조직 수준에 머문다. 대외 커뮤니케이션 필요성도 그 정도 선에 그친다.

다만 조직 규모가 작을 때는 내부 커뮤니케이션에 치중하는 측면이 상대적으로 강하다. 지향점이 같은 사람들의 모임에서 사소한 차이가 의외의 균열을 만들기도 한다. 소외계층 지원물품 선정과 관련해 생필품과 식료품을 두고도 논쟁이 벌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