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1:27 (금)
‘박원순 죽음’서 드러난 미디어의 세가지 양태
‘박원순 죽음’서 드러난 미디어의 세가지 양태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7.1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토크] 물량으로 트래픽 올리고 수준 낮은 속보 경쟁
자극적 묘사 유도, 현장 생중계+풍문 가미한 유튜브 방송
박원순 시장 실종 관련 보도.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박원순 시장 실종 관련 보도.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지난 9일 오후 7~9시께 복수 언론은 ‘속보’ 타이틀을 달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이 확인됐다는 보도를 내보냈다. 실종된 박 시장에 대한 경찰의 1차 수색이 이뤄지던 시점이다.

이 시각 유튜브 방송들은 시신이 옮겨질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대병원 앞과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이 찍혔다는 와룡공원 입구에서 중구난방 현장 중계를 벌였다.

결과적으로 경찰이 박 시장의 시신을 찾은 건 10일 0시를 막 지나서였다. 현직 시장의 실종이라는 대형 이슈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는 건 당연한 일이나, 박 시장의 실종이 알려진 시점부터 자정까지 온갖 설이 언론 보도를 타고 흘려 보내졌다.

낙종이 두려웠는지 실검을 염두에 둔건지, 급하게 제목으로만 박 시장의 실종과 미투 사실을 엮어 쓰고 본문엔 미투 이야기를 꺼낸 배경 설명 없이 “신고가 이뤄진 게 맞다”는 경찰 멘트로만 채워 넣은 함량 미달 기사도 이어졌다.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보다는 속보성 따라잡기로 물량 공세를 펼치는 온라인 저널리즘의 현주소를 또한번 적나라하게 드러낸 단면이다.

이 시대 온라인 저널리즘의 또 다른 특징은 인간성 상실이다. 10일 새벽 경찰 브리핑이 생중계되는 현장에서는 자살방법과 시신 훼손 상태를 묻는 질문이 오가고 그대로 보도됐다.

‘발견 당시 상태를 구체적으로 말해달라’거나 ‘목을 맨 건가요 떨어진 건가요’ 같은 자살 묘사를 유도하는 불필요한 질문들이 방송을 타며 이어졌다.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위해 설명드릴 수 없다”는 경찰의 답변만이 상식을 풍겼다.

▷관련기사: 품위 잃은 언론들의 도 넘은 보도

나아가 박 시장이 추행 혐의로 고소된 사실을 보도하면서는 성추행 행위에 대한 묘사도 이뤄졌다. 피해를 주장하는 이에게 수치심을 안길 수 있는 자극적 소재고 가십성 요소다.

매번 지탄받으면서도 언론의 언론답지 못한 양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유튜브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미디어마저 기자란 이름으로 이 판에 합세했다.

실종 신고가 접수되고 수색이 이뤄지던 시각 각종 유튜브 방송들이 세간에 떠도는 소문들을 쫓아 현장을 지켰고, 몇 시간 동안 풍문이란 양념을 치며 방송을 이어갔다. 이들 역시 뉴스의 형식을 빌리며 사망 오보를 속보로 내보내기도 했다.

아사리판이 연상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기자고 유튜버고 너나 할 것 없이 알권리 충족이라는 미명 하에 알 필요 없는 뉴스를 쏟아내고 있다. 피해가기도 어려운 폭탄급이다. 

그나마 유튜버는 충성 독자라도 있다. 세간의 의혹을 엮어 제목만 낚시성으로 달고 ‘내용이 없는 기사’를 배출하는 언론 모습은 한숨을 넘어 탄식이 나오게 만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