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17:57 (화)
불경기에 공공PR 관심↑…현실은 “듣던 대로”
불경기에 공공PR 관심↑…현실은 “듣던 대로”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7.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기업 팬데믹 여파 마케팅PR 예산 축소, 삭감
보릿고개 지속에 업계 공공 홍보용역 시장으로 시선 돌려
가격 경쟁 심화, 신규 업체 진입장벽 문제 여전

[더피알=임경호 기자] 모두가 허리띠를 졸라매는 와중에 정부가 용역 발주를 풀고 있다. PR업계의 시선도 자연스레 공공 영역으로 쏠린다. 언제 풀릴지 모를 시장 상황에 손가락만 빨고 있을 순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공공 물량 수주를 위한 높은 허들 앞에 중소규모 업체들은 속절없이 공고만 바라보고 있다.

아픈 6월이 지나고 하반기 막이 올랐다. 계절이 변하고 분기가 바뀌면 시장 상황도 나아질 줄 알았지만 사회는 여전히 팬데믹 속이다.

코로나19가 휩쓴 상반기 시장은 ‘얼어붙었다’는 표현이 적합하다. 한 광고회사 매니저는 “(시장이) 죽었다”고 말했다. 계절이나 분기를 기준으로 집행되던 민간 기업의 계획들이 하나둘 차질을 빚으며 그 어떤 전망도 내놓기 힘들다는 반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