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23:24 (월)
제품 패키지에 입는 환경, 가치 넘어 경영으로
제품 패키지에 입는 환경, 가치 넘어 경영으로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7.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리면 쓰레기, 업사이클링하면 예술…소비재 중심 개선활동 가속
“자원 재활용 가공 원천기술 다 해외 것”, R&D 고도화 숙제
아모레퍼시픽의 화장품 공병으로 만들어진 업사이클링 벤치.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공병으로 만들어진 업사이클링 벤치. 코로나19 시대에 맞춰 사회적 거리두기도 적용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환경이 생존의 문제와 직결되며 친환경 경영은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이 됐다. 사회적으로 합의가 이뤄진 만큼 친환경 패키지에 대한 발전도 속속 이뤄지고 있다. 비단 방향성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기업들은 친환경 가치를 내세우고 제품에 실현시키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어떻게 잘 버릴지가 고민입니다

특히 소비자의 반응이 빠르게 나타나는 식품 등 소비재를 중심으로 분리배출 과정에서 수고를 덜어주고 환경에 부담주지 않는 방향에서 포장개선이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