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09:28 (목)
‘뉴 스페이스’서 가능성 찾기
‘뉴 스페이스’서 가능성 찾기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7.22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 발사비용 절감에 따른 민간 우주 시대 도래
산업 넘어 커뮤니케이션 마케팅 영역으로
MZ 호기심 유발, 기술력 강조하는 ‘우주 마케팅’ 활발
발사된 아나시스 2호. 뉴시스
21일 스페이스X에 실려 우주로 날아간 아나시스 2호. 뉴시스

[더피알=정수환 기자] 21일 한국의 첫 군사전용 통신위성인 아나시스(Anasis) 2호가 발사됐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우주로 향하는 것이다.

스페이스X는 우주 공간을 민간 산업을 넘어 커뮤니케이션 영역으로 끌어들인 대표주자다. 2018년 2월 우주 발사 로켓에 테슬라의 스포츠카를 실어 보내며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또 지난 5월 30일에는 두 명의 우주인을 태운 민간 우주선을 발사, 국제우주정거장과의 도킹에 성공하며 민간 우주여행 시대의 서막을 알렸다. 

우주로 손을 뻗는 건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기업의 전유물이 아니다. 국내 스타트업들도 우주 마케팅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