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17:57 (화)
공부하는 AI가 뉴스를 만났을 때
공부하는 AI가 뉴스를 만났을 때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7.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52시간 시대 신규 노동력 역할 기대
어뷰징 목적 콘텐츠 수 불리기에 악용 우려

[더피알=임경호 기자] 최근 포털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포털뉴스 공간에 송출되는 ‘봇 기사’에 제동을 걸었다. 큰 수고 없이(?) 쏟아내는 단순 정보성 콘텐츠를 일반 기사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여기에는 엔씨소프트와 손잡고 연합뉴스가 선보이는 날씨 기사도 포함돼 이목을 끌었다. ▷관련기사 보기

뉴스 생태계에서 실험되고 있는 봇 기사에 대한 가치 평가는 엇갈리지만, 기사 쓰는 AI(인공지능)가 커뮤니케이션 영역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무엇보다 기계적 단어 조합이 아닌, 문장 자체를 쓰는 수준에까지 이르면서 다방면에서 활용도가 크게 점쳐진다. 최근엔 기술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생활 속 실용성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실제로 엔씨소프트와 연합뉴스는 ‘쓰는’ AI에 관한 실험을 약 2년 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4월 28일부터 AI 기술을 활용한 연합뉴스의 날씨기사가 제공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