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1:17 (월)
‘어그로’가 마케팅 전략이다?
‘어그로’가 마케팅 전략이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8.0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세상 속 소비자 어텐션 끌기 전쟁
긍정버즈 고갈 속 부정코드도 적극 활용, “유희와 놀이문화 통해 밈으로 승화”

[더피알=조성미 기자] 모든 것이 빠르게 만들어지고 또 쉽게 사라지는 시대다. 마케팅도 마찬가지다. 수많은 콘텐츠의 홍수 속에서 ‘룩엣미’ 할 수 있도록 갖가지 방법을 구사한다. 기존 마케팅 문법에서 활용되지 않던 자학 요소를 섞거나 거친 표현도 사용하고, 때로는 욕 좀 먹더라도 반응을 이끈다면 성공한 것으로 치는 요즘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소비자는 마케터의 의도대로 움직이지 않는다

배우 이장우가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MBC 예능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화제를 모았던 조미료 요리법을 내세워 ‘가루요리사(Powder Chef)’라고 이름 지었다. 마치 대가인 듯 허세 부리던 모습 그대로 유튜브 영상도 한껏 멋을 부리지만 ‘고향의 맛’을 핵심으로 한 냉면 레시피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