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09:00 (월)
[광고多] 다~ 되는 카라이프
[광고多] 다~ 되는 카라이프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9.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속 차박 떠오르며 광고도 속속
한화, 지속가능성 화두로 기업캠페인 온에어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 광고조사채널을 통해 전국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된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차박’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이에 신차 광고들 가운데도 이를 소재로 하는 사례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4위의 투싼은 달리는 차보다 머무는 공간으로써 차의 모습을 어필한다. 숲속 한 가운데서 자동차가 프라이빗한 요가 룸이 되는 것으로 요즘 사람들에게 필요한 힐링을 제공한다. 그 외 영화관, 서재, 만화방, 오피스 등 다양한 공간으로써의 매력을 보여주며 554.41 GRP를 누적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XM3도 넓은 공간감으로 캠퍼들의 니즈를 채운다.

자연을 즐기고 차에서 편안하게 휴식하는 커플 캠퍼의 모습을 담았다. 반려동물에게도 편안한 승차감 등을 이야기하며 한 주간 955회 집행돼 306.08 GRP로 27위에 올랐다.

3위의 한화그룹은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한 기업PR 캠페인을 선보였다.

기후위기의 원인이 되는 탄소 발자국 문제를 얘기하며, 이러한 흔적을 남기지 않는 태양광·수소 에너지, 친환경 플라스틱 등 한화의 친환경 기술을 솔루션으로 제시한다. 한 주간 970회 전파를 타 796.75 GRP를 달성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지속가능이 왜 기업의 생존코드인가?

건설사들의 아파트 광고가 활발해진 가운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안단테는 조정석을 모델로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편안한 집안의 모습은 물론 자연친화적인 단지, 커뮤니티 시설 등 공공분양아파트 브랜드이지만 프리미엄으로 포지셔닝한다. 한 주간 550회 집행돼 319.12 GRP로 25위에 올랐다.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명절이 다가오며 정관장이 1105.36 GRP로 주간 광고 시청률 2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서로의 건강을 챙겨주는 건강기능식품 및 영양제 등이 다수 순위권에 자리했다.

이와 더불어 집콕 생활로 스스로 건강관리가 강조되는 요즘이다. 바른 자세를 위한 커블체어(442.74 GRP)가 12위, 운동복 브랜드 뮬라웨어(366.30 GRP)가 18위를 차지했다.

TV광고 시청률 톱30 (9.14~20)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삼성 갤럭시 노트20 1113.32 3414
2 정관장 1105.36 2173
3 한화그룹 PR 796.75 970
4 투싼 554.41 716
5 더 뉴 볼보 S90 531.19 723
6 마이카인드 514.73 1545
7 에이스침대 511.45 909
8 명인 이가탄F 506.89 794
9 우루사 493.57 1447
10 명인 메이킨큐 468.19 900
11 삼성증권 456.85 1234
12 커블체어 442.74 494
13 카누 425.11 876
14 한국화이자 센트룸 424.66 1322
15 아로나민골드 380.19 1027
16 진로 372.10 899
17 맥도날드 369.61 1156
18 뮬라웨어 366.30 624
19 세라젬 361.15 360
20 테라 338.86 1333
21 KB차차차 330.29 970
22 인사돌 플러스 329.97 588
23 판시딜 323.38 651
24 카스후레쉬 322.55 1236
25 안단테 319.12 550
26 현대엘리베이터 312.54 967
27 XM3 306.08 955
28 정관장몰 301.42 582
29 뉴오리진 이너플로라 300.85 644
30 네이버 나우 298.00 712

*분석타깃 : 전체가구 *분석지역 : 전국 *분석채널 : TNMS 광고조사채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