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0:09 (월)
ESG 의무화 시대, 조직도 바뀐다
ESG 의무화 시대, 조직도 바뀐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9.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L 도입한 SK, 마이너스 지표도 투명하게 공개
60명 규모 바른바음경영실, 금융사 최초 ESG전략부 신설 등

[더피알=안선혜 기자]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의미하는 ESG는 단순히 ‘착한 기업이 되자’는 구호가 아니다. 변화한 사회적 환경 속 리스크 관리 요소로 바라보는 게 오히려 적합하다. 실질적 압박으로 다가오는 정부 정책 변화와 글로벌 협약 속에서 기업들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해외 증권거래소는 상장사에 ESG를 공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코스피 상장사는 지배구조보고서가 의무공시다. 향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6년부터는 전체 코스피 상장사에 의무화한다는 계획.

▷관련기사: ESG 최적화, 어떻게 이뤄지고 있나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2019년 코스닥 상장 129개 기업을 평가한 자료에 따르면 가장 취약한 분야는 E(환경)이었다.

C등급 이하가 전체의 77.5%를 차지했다. 국내 기업의 경우 환경과 사회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더라도 지배구조에서 발목을 잡히는 경우도 많은데, 지난해엔 전반적 향상이 이뤄졌다는 분석이다.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등으로 자본시장 변화에 따라 주주총회 관행을 다수 기업이 개선하면서 이같은 변화가 생겼다는 해석이다.

최근엔 단독 기업이 아닌 여러 회사와 협업을 통해 사회적 의미를 담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경우도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