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0:48 (월)
[광고多] 차분하게 맞이하는 언택트 추석
[광고多] 차분하게 맞이하는 언택트 추석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09.2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식품과 안마의자 등 9월 한 달 강세
결혼식은 어려워도 혼수품목 서서히 두각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 광고조사채널을 통해 전국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된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정관장이 주간 광고시청률 순위 1위를 차지했다. 달에서 사람들의 소원을 듣는 안성기와 유지태 그리고 선물 배달을 떠나는 달토끼들의 모습이, 새로운 언택트 추석 분위기를 담아냈다. 한 주간 2915회 집행돼 1321.16 GRP를 기록했다.

이렇듯 올 추석은 고향 방문보다는 가급적 집에 머물기를 권장하는 분위기 때문인지, 별다른 명절 분위기가 풍기지는 않고 있다. 다만 9월 한 달간 순위권을 지키고 있던 영양제 및 건강식품 등이 여전히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오랜만에 지난주 순위권에 재등장한 센트룸이 16위에 자리했으며, 이영애를 모델로 꾸준히 광고를 집행하고 있는 마이카인드가 17위에 오르는 등 비타민류가 나란히 자리했다.

명절 시즌 안마의자도 활발히 광고가 집행되고 있다. 막강한 모델 군단을 통해 꾸준히 광고를 이어가고 있는 세라젬이 14위에 올랐다. 28위의 코지체어는 안마의자를 놓기 어려운 공간에도, 인테리어 아이템처럼 활용할 수 있는 리클라이너 안마체어로 다소 젊은 타깃을 공략한다.

결혼식은 어렵지만, 가을 결혼시즌 대비 품목들도 순위권에 나타나고 있다.

에이스침대는 좋은 잠이 만드는 건강한 일상을 박보검의 경쾌한 댄스로 표현한 광고를 계속해서 집행하고 있다. 한 주간 839회 전파를 타 468.07 GRP로 8위에 올랐다.

18위인 LG 디오스 인덕션은 초고화력으로 빠르고 맛있게 요리를 완성할 수 있음을 말한다. 레시피 대로 조리해도 맛없는 것은 화력이 부족해서라며, 경험이 부족한 초보 요리사들을 격려한다.

삼성증권은 저마다 재테크가 필요한 이유를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경쾌하게 보여준다. 월급만으로는 불안한 직장인, 아이를 키우느라 미래가 걱정인 부부, 변화한 시대에 맞춰 관리를 시작하는 중년 등 자산관리의 필요성을 일깨워준다. 한 주간 1230회 집행돼 400.54 GRP로 11위를 차지했다.

TV광고 시청률 톱30 (9.21~27)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정관장 1321.16 2915
2 삼성 갤럭시 노트20 1053.70 2727
3 한화그룹 PR 850.70 1207
4 투싼 629.51 768
5 더 뉴 볼보 S90 494.96 554
6 명인 메이킨큐 491.22 884
7 명인 이가탄F 490.14 760
8 에이스침대 468.07 839
9 우루사 446.03 1377
10 커블체어 403.91 477
11 삼성증권 400.54 1230
12 카누 387.03 876
13 아로나민 골드 386.71 934
14 세라젬 375.46 345
15 뮬라웨어 372.80 746
16 한국화이자 센트룸 348.14 994
17 마이카인드 339.93 978
18 LG 디오스 인덕션 337.53 517
19 인사돌 플러스 335.57 525
20 진로 332.22 1062
21 맥도날드 케이준 맥치킨 327.24 997
22 안단테 323.11 627
23 네이버 나우 318.55 814
24 카스 후레쉬 317.63 1153
25 판시딜 307.58 533
26 원신 295.08 476
27 현대엘리베이터 294.99 1108
28 코지체어 292.68 314
29 크릴56 291.24 558
30 KB차차차 288.70 851

*분석타깃 : 전체가구 *분석지역 : 전국 *분석채널 : TNMS 광고조사채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