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09:55 (월)
[광고多] 유행과 필요를 한 번에
[광고多] 유행과 필요를 한 번에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10.1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리스 쟈켓으로 FW시즌 맞이하는 패션계
이불 안을 더 편안하게 만드는 ‘꿀잠’산업 활발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 광고조사채널을 통해 전국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된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찬바람이 불어오며 보일러 광고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아웃도어 의류도 속속 마케팅에 시동을 걸고 있다. 특히 올가을에는 뽀글이라고도 불리는 플리스 재킷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K2는 모델 수지와 함께 추워도 예쁘게 입는 법을 보여준다. 플리스와 다운 겸용 제품에 핑크빛 컬러로 시선을 잡아끈다. 비숑 플리스 다운이라는 제품명에 걸맞게 에펠탑을 배경으로 샹송 BGM을 활용해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446.27 GRP, 13위에 올랐다.

17위의 아이더는 광고를 통해 아웃도어 의류의 역동적임에 젊은 세대를 공략하는 세련됨을 더했다.

배우 김우빈과 한소희를 모델로 검정색과 하얀색 플리스 자켓을 입은 두 사람이 마치 기싸움을 하듯 포스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한 주간 1431회 집행해 414.93 GRP를 누적했다.

무신사는 유아인을 모델로 하반기 TV광고를 시작했다.

MZ세대가 사랑하는 모든 패션이 무신사에 있음을 ‘다 무신사랑 해’라는 핵심 카피에 담았다. 특히 젊은 세대가 추구하는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스타일로 평범하지만 특별한 패션을 무신사 스탠다드로 이야기하고 있다.

쌀쌀해지는 바람에 이불 밖으로 나오기 힘들어지는 계절이다. 덕분에 꿀잠에 대한 니즈도 높아지고 있다.

보일러 광고의 강세 속 딱 잠들기 좋은 취침온도를 이야기하는 경동나비엔 온수매트가 379.60 GRP로 20위에 올랐다.

9위의 알레르망은 깔끔한 잠자리를 선보였다. 영국 해리슨 스핑크스사와 함께 선보이는 미래형 침대 알러지 프리 매트리스를 우아하게 보여준다. 한 주간 888회 전파를 타 499.74 GRP를 달성했다.

더불어 꿀잠이 선사하는 몸의 변화를 이야기하는 에이스침대가 15위에 올랐으며, 수면상태를 비롯해 심박수, 혈중산소포화도 체크 등 건강관리를 도와주는 애플워치가 27위를 차지했다.

TV광고 시청률 톱30 (10.5~11)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귀뚜라미보일러 649.41 1056
2 커블체어 603.07 690 
3 더 뉴 볼보 S90 601.17 673
4 한화그룹 PR 583.13 740
5 경동나비엔 콘덴싱 565.89 1241
6 NH농협 520.84 581
7 무신사 스탠다드 513.63 1855
8 명인 이가탄F 501.39 814
9 알레르망 스핑크스 499.74 888
10 삼성 갤럭시 노트20 482.38 753
11 테라 466.24 1839
12 명인 메이킨큐 452.30 915
13 K2 플리스 다운 446.27 2102
14 캐롯손해보험 444.45 1528
15 에이스침대 441.63 516
16 인사돌 플러스 416.47 756
17 아이더 414.93 1431
18 폰타나 400.91 931
19 투싼 392.29 381
20 경동나비엔 온수매트 379.60 901
21 필굿 364.47 937
22 삼성 갤럭시 S20 FE 352.30 476
23 세스코 바이러스케어 334.65 527
24 뮬라웨어 327.29 524
25 마이카인드 326.44 1078
26 동인비 1899 싱글에센스 322.45 638
27 애플워치 319.96 629
28 아로나민 골드 314.97 723
29 세라젬 306.87 243
30 카스후레쉬 305.51 1247

*분석타깃 : 전체가구 *분석지역 : 전국 *분석채널 : TNMS 광고조사채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