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3:55 (금)
“‘유통기한=폐기시점’ 아닙니다”
“‘유통기한=폐기시점’ 아닙니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10.1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세계 식량의 날 맞아 ‘슬기로운 食(식)생활’ 캠페인
생활 속 유용한 콘텐츠로 참여 확대 도모

[더피알=조성미 기자] CJ제일제당이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슬기로운 食(식)생활 캠페인’을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엔세계식량계획(UN-World Food Programme)와 비영리단체 굿윌스토어와 함께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은 먹어도 전혀 지장 없는 식품이 단지 유통기한 마감이란 이유로 버려지고 있는 현실에 대한 인식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불필요한 식품 낭비를 줄여 경제적 손실을 줄이고 환경 오염 방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식품과 관련된 기한은 판매 가능한 ‘유통기한’과 먹어도 전혀 문제가 없는 ‘소비기한’으로 나뉜다. 국내에선 제품포장에 ‘제조일자’와 함께 ‘유통기한’만 표시되고 있어, 이를 폐기시점으로 인식한 소비자들이 정상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버리는 경우가 많다.

반면 미국, EU, 캐나다 등 해외 국가들은 소비기한을 적용하고 있으며, CODEX(국제식품규격위원회)도 2018년 식품 표시 규정에서 유통기한을 삭제했다. 전문가들은 소비기한이 도입되면 연간 300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한다.

굿윌스토어가 일반인 210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4명 중 1명은 ‘유통기한 경과 시 바로 폐기한다’고 응답했고,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바꾸는 것’에 지지한 비율은 78.9%(1663명)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은 슬기로운 식생활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식품 소비기한 관련 상식, 남은 음식 보관하는법, 음식물 쓰레기 줄이는 팁 등 정보를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6일 저녁 서울 중구 CJ제일제당센터빌딩 내 ‘CJ더키친’에서 유명 쉐프와 유튜버를 초청해 소비기한이 남은 먹거리를 활용한 온라인 쿠킹쇼를 개최한다. 

CJ제일제당 장민아 CSV경영팀장은 “‘식품 기한’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도입 필요성을 공감해 주셨으면 한다”며 “이번 캠페인이 합리적인 식품 소비생활의 전환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