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브리핑G] “이 메뉴는 탄소발자국 5.38kg 미만입니다”
[브리핑G] “이 메뉴는 탄소발자국 5.38kg 미만입니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10.1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뉴판에 칼로리 최초 적용한 ‘파네라’, 탄소발자국 인증 표시 도입
탄소발자국 줄이는 주체의 범위 확장…변화 움직임 어디까지?
미국 베이커리 브랜드 파네라가 메뉴판에 탄소발자국 양을 표시하기 시작했다. 출처: 파네라 홈페이지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환경, 기후변화 등에 관심 있는 분들은 ‘발자국’ 시리즈를 들어보셨을 겁니다. 사람이 사는 동안 자연에 남기는 영향을 토지 면적으로 환산한 수치인 ‘생태발자국’, 상품을 생산-사용-폐기하는 전 과정에서 필요한 물의 양을 수치로 나타낸 ‘물발자국’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개념을 꼽으라면 ‘탄소발자국’일 겁니다. 개인 또는 단체가 활동하고 상품 및 서비스를 생산·소비하는 전체 과정에서 발생시키는 온실가스, 특히 이산화탄소의 총량을 의미하는 개념으로, 주로 g(그램)으로 표기하곤 하죠. 이런 발자국들의 수를 줄이면 줄일수록 지구는 덜 고통 받게 됩니다. 

국내에선 한화그룹이 탄소발자국을 소재로 지속가능 캠페인을 한창 전개하고 있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