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2:56 (화)
해 바뀌기 전 ‘예산 태우기’에 분주하다
해 바뀌기 전 ‘예산 태우기’에 분주하다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11.1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은 올해 예산 소진 위한 영상콘텐츠 제작 활발
지자체의 경우 유튜브 운영에 투자하는 사례도

[더피알=안해준 기자] 2020년도 끝을 향해 달려가면서 커뮤니케이션업계도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특히 내년 사업을 준비하는 비딩(bidding)과 함께, 올해 예산을 효율적으로 소비하기 위한 사업을 발 빠르게 진행하는 모습이다.

특히 기업, 공공기관 등 대다수가 홍보 및 광고 영상 제작을 통해 남은 예산을 사용하는 흐름이 보인다.

광고·홍보 영상을 만드는 제작사 대표 A씨는 “아무래도 다양한 변수로 인해 애매하게 남아있는 예산을 소비하기에 영상 제작이 적합하다는 생각인 것 같다”며 “단기간에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