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2:56 (화)
부캐 ‘흥미원’, 본캐 ‘감칠맛’이 무슨 소리야?
부캐 ‘흥미원’, 본캐 ‘감칠맛’이 무슨 소리야?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0.11.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스스터디] 미원의 MZ세대 공략기
미원 굿즈 4종을 출시하고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 입점했다.
미원 굿즈 4종을 출시하고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 입점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버킷햇에 스웨트 셔츠, 짧은 하의 아래로는 브랜드 로고가 커다랗게 박힌 긴 양말을 매치, 뉴트로 감성을 담아 세상 힙하게 차려입었다. 그런데 아이템마다 커다랗게 박힌 로고가 낯익다. 바로 우리나라 특유의 조리기구인 신선로를 형상화한 미원의 상징이다.

올해로 64세가 된 미원이 조금 늦은 환갑잔치를 성대하게 치르고 있다. 소비시장의 큰 손이 된 MZ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뉴트로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는 것.

부캐 트렌드에 맞춰 맛있는 음식으로 느낀 행복감이 ‘흥’을 돋워 ‘살 맛 나는 세상’을 불러일으킨다는 세계관을 가진 ‘흥미원’이라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흥미원은 광고를 통해 깊은 빡침이 올라오는 순간을 꺾어 흥으로 승화시켜 인생의 감칠맛을 이야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