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20:31 (금)
“모든 영상에 광고”…유튜브 정책 변화가 미치는 영향
“모든 영상에 광고”…유튜브 정책 변화가 미치는 영향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20.11.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트너 프로그램 등록 외 채널 영상에도 광고 게재, 광고수익 분배無
유튜브 측 “광고주 잠재 오디언스 연결에 도움”
광고 게재 자율성 무시…브랜드 세이프티 이슈도 염두에 둬야

[더피알=강미혜 기자] 유튜브가 앞으로 모든 영상에 광고를 적용한다. 브랜드 안전성을 담보한 콘텐츠(video)에 한해 점진적으로 광고를 넣을 것이란 단서를 달았는데, 유튜브 광고 가이드라인에 위배되지 않으면 파트너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모든 영상에 광고를 싣는다는 뜻이다.

유튜브 이용자수 증가에 비례한 광고비를 확보함으로써 플랫폼 수익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프리미엄(월정액 구독 서비스) 이용자까지 늘려가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유튜브 파트너 프로그램(YPP)에 등록돼 있지 않은 크리에이터에겐 광고 수익을 분배하지 않는 ‘일방적 노선’인 데다, 불법·유해·혐오 콘텐츠에 기업/브랜드 광고가 자동으로 붙는 브랜드 세이프티(Brand Safety) 문제가 완전히 근절되지 않은 상황에서 광고 전면 도입이 양날의 검이 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