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랜섬웨어에 당한 이랜드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랜섬웨어에 당한 이랜드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20.11.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랜섬웨어 공격으로 서버 셧다운, 오프라인 점포 절반 이상 영업 중단
사측 “범죄 집단과의 협상을 거절…정상화에 좀 더 시일 걸려”
늦었더라도 선제조치가 최선…직원교육 병행돼야
이랜드그룹이 랜섬웨어 공격으로 피해를 입었다. 출처: 이랜드 홈페이지

매주 주목할 하나의 이슈를 선정, 전문가 코멘트를 통해 위기관리 관점에서 시사점을 짚어봅니다.

이슈 선정 이유

사이버공격으로 인한 보안 이슈는 터졌다 하면 유무형의 막대한 피해를 안긴다. 내부 정보가 유출·유실되고 시스템 복구 과정에서 금전적으로 큰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 나아가 기업 신뢰도나 이미지, 명성 훼손 등이 우려되기에 선제 관리가 필요하다.

사건요약

이랜드그룹이 지난 22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이로 인해 NC백화점, 뉴코아아울렛 점포 50여 곳 절반에 가까운 23곳이 영업을 중단하거나 일부 매장만 운영했다. 이랜드 측은 “고객 관련 정보는 별도 서버에 보관 중이라 안전하다”고 밝히며 대응 TFT를 구성하는 한편,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현재상황

이랜드 측은 24일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유포자로부터 지속적인 협박 및 금전 요구 등이 있었다”며 “범죄 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고 추가 입장을 냈다. 또 서버 셧다운 뒤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어서 정상화에는 더 시일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주목할 키워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