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딥페이크, 몇 가지 전제조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딥페이크, 몇 가지 전제조건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12.0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적 거부감 예상 vs 누가 먼저 쓰느냐의 문제”
신선한 그림 예상…외려 창의성 해친다는 시각도
제작자 입장서 사회적 합의 필요, 해외선 리터러시 위한 공익광고 송출
딥페이크를 통해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 Welcome to Chechnya
딥페이크를 통해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 Welcome to Chechnya

[더피알=정수환 기자] 인공지능(AI)으로 진짜 같은 가짜를 구현하는 딥페이크(Deepfake) 기술은 새로움을 추구하는 커뮤니케이션 현장에서도 관심을 갖는 영역이다. 실제로 콘텐츠 제작에 활용되고 있다.

디즈니연구소는 지난 6월 메가 픽셀급 해상도를 갖춘 딥페이크 영상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더 쉽고 저렴한 비용으로 나이 든 배우의 젊은 시절을 재현하거나, 지금은 고인이 된 배우를 다시 영화 속에 등장시키는 것이 가능해졌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미운오리 딥페이크가 광고·마케팅과 만난다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