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0:00 (수)
이 기업이 왜 이런 유튜브를 하지?
이 기업이 왜 이런 유튜브를 하지?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0.12.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드라마부터 ASMR까지 콘텐츠 다양화
업종불문 콘텐츠 제작 중심…팬 확보 후 브랜드 노출 연계

[더피알=안해준 기자] 지난해 더피알이 100개 기업 유튜브 채널 현황을 살펴봤을 때만 해도 잘 보이지 않던 새로운 흐름이 포착되고 있다. ‘이 기업이 왜 이런 걸 하지?’라는 생각이 들 만큼 여러 장르가 시도되는 모습이다. 그래서 오랜만에 유튜브 기사를 (또) 준비했다. 서브 채널을 중심으로 호기심을 낳는 콘텐츠 전략을 픽했다.

유튜브에서 젊은 세대로 대표되는 MZ에게 인기 있는 콘텐츠 중 하나가 바로 웹드라마다. 짧은 러닝타임으로 시청에 큰 부담이 없고, 이미 인기를 입증한 원작들이 웹드라마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아 고정 팬층을 확보할 수 있다. 디지털 미디어 회사부터 개인 유튜브 채널까지 웹드라마 제작에 뛰어드는 배경이다.

최근엔 기업들도 웹드라마 제작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별도 채널을 개설해 전문적으로 콘텐츠를 만들면서 자연스레 자사 브랜드 홍보까지 이어나간다. 뛰어드는 업종도 다양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