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브리핑G] 썰이 마케팅이 된 썰 푼다.txt
[브리핑G] 썰이 마케팅이 된 썰 푼다.txt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1.0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관련 회자되는 이야기로 마케팅 진행…‘온라인 루틴’으로 정착
소비자발 썰을 브랜드 스토리로 만드는 버거킹 시도 눈길
이 해괴망측한 버거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이 해괴망측한 버거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인터넷에는 참 많은 이야기가 떠돕니다. 온갖 주제에 대한 사실과 의견이 공존하는데요. 브랜드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습니다. 좋아하는 브랜드부터, 싫어하거나 혹은 불매할 정도로 미워하는 브랜드까지, 참으로 다양한 이야기가 오갑니다.

특히 소비자의 생활에 깊숙이 자리한 브랜드들의 경우, 너무 친숙해서 브랜드 자체에 대한 이야기가 일상적으로 나오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일화로 만들어져 이른바 ‘썰’이 되어 떠돌기도 하고요.

가령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의 제품을 내놓을 때마다 ‘삼성전자 연구실에는 진짜 외계인이 고문당하며 일하고 있는 거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돕니다. 당근마켓은 이용자들끼리 만나면 ‘혹시 당근이세요?’라며 서로를 확인한다는 이야기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적 있고요.

재미있는 건 이들 브랜드가 해당 썰을 바탕으로 최근 마케팅을 펼쳤다는 겁니다. 삼성전자는 CES 2021을 맞아 삼성전자 연구소에 실제로 외계인들이 일하는 유머러스한 영상을 선보였고, 당근마켓은 ‘당근이세요’가 적힌 에코백을 만들어 MZ세대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중고거래할 때 해당 가방을 들고 가면 서로가 쉽게 알아볼 수 있겠네요.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삼성전자, ‘외계인 영상’으로 CES 2021 기대감 높여

브랜드 그 자체로 썰이 되다니 인지도 면에서 ‘클라스’가 남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우리 브랜드는 왜 소비자의 일상이 되지 못했는가, 언제 일상으로 스며들 수 있는가 자책할 수만은 없습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방법이 하나 있으니, 바로 회자되는 썰을 우리 브랜드의 것으로 만들면 됩니다. 그리고 이를 훌륭하게 선보인 모범 사례가 버거킹에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