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에어비앤비의 ‘해고 커뮤니케이션’, 무엇이 달랐을까?
에어비앤비의 ‘해고 커뮤니케이션’, 무엇이 달랐을까?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21.01.1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팬데믹 여파 어려움 불구,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지난해 직원 4분의 1 정리해고…CEO 회람문 큰 반향
뉴욕타임스 기고글에 실린 설원 위 에어비앤비 별장. 출처: 공식 사이트 
뉴욕타임스 기고글에 실린 설원 위 에어비앤비 별장. 출처: 공식 사이트 
[더피알=편집자주] 위기 때 진가를 발휘한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개인은 물론 기업에도 해당되는 사항인데요. 팬데믹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에어비앤비의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위기 상황 속 공유가치의 진면목을 보여주며 시장의 우려를 씻어내고 있습니다.   

①해고 커뮤니케이션의 본보기
②걸작 브랜딩 광고의 힘

[더피알=임준수] 작년 9월 프리랜서 여행작가 일레인 글루삭(Elaine Glusac)이 뉴욕타임스에 ‘에어비앤비의 미래(The Future of Airbnb)’에 관한 글을 기고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특히 여행과 항공업계의 타격이 컸기에 에어비앤비가 어떻게 이 위기의 터널을 지나고 있을까 궁금하던 차에 시의적절하게 나온 분석 기사였다. 그 무렵 에어비앤비가 나스닥에 기업공개를 신청했다는 소식도 들려오던 터라 더욱 시선이 갔다.

그런데 제목보다 더 눈길을 끈 것이 있었다. 기사 맨 위에 실린 배경 사진이었다.

왕좌의 게임 ‘겨울이 온다’ 편의 배경화면 같아 보이는 황량한 벌판에 덩그렇게 놓인 컨테이너 박스 안에서 노트북 컴퓨터로 뭔가 작업을 하는 젊은 남자를 그린 그림이다. 캡션에는 “뉴욕 허드슨 밸리에 위치한 에어비앤비 별장. 사회적 거리를 염려하는 손님은 더 멀리 떨어진 숙박 시설을 선택하고 있습니다”는 설명이 달려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