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브리핑G] 미국 치킨버거 전쟁의 전말
[브리핑G] 미국 치킨버거 전쟁의 전말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1.1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파이스, 트윗글 하나에 다른 브랜드들 참여하며 밈화
위기관리부터 운까지 따라준 마케팅 대란
대란을 일으켰던 바로 그 버거. 맛있어 보입니다.
대란을 일으켰던 바로 그 버거. 맛있어 보입니다.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최근 미국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에서 ‘치킨버거’를 출시하면 꼭 뒤에 따라붙는 말이 있습니다.
 

치킨 샌드위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한두 번도 아니고 KFC가 새롭게 치킨버거를 내놓아도 저 말을, 맥도날드가 출시해도 저 말을 반복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치킨버거는 그냥 버거의 일종이고, 어쩌면 소고기 패티 제품보다 그 존재감이 약하기도 한데요(물론 저는 상하이 스파이시 버거를 제일 좋아하긴 합니다). 대체 왜 미국에서는 이렇게 치킨버거에 집착하는 것일까요.

이 전쟁의 의미를 알기 위해선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