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7:10 (금)
스타트업을 통해 예측하는 2021년 미디어 시장
스타트업을 통해 예측하는 2021년 미디어 시장
  • 한정훈 (existen75@gmail.com)
  • 승인 2021.01.1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훈의 어차피 미디어, 그래도 미디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각광
게임·공연·극장·스포츠 등 분야별로 타깃 소구

새 칼럼 ‘한정훈의 어차피 미디어, 그래도 미디어’를 시작합니다. 한정훈 JTBC 미디어 전문기자가 국내외 미디어 시장의 이슈와 흐름을 짚습니다. 너무 먼 미래는 오지 않을 내일이 될 수도 있기에 필자는 ‘정확히 반 발짝만 앞서 나가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

[더피알=한정훈] 2020년 시작된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The pandemic)은 엔터테인먼트 업종에는 악몽과 같았다. 기존 구축됐던 수익 기반 시스템(광고) 및 밸류 체인이 작동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스타트업(Startup)에겐 다르다. 혼란의 시기엔 영웅이 등장한다.

미디어 스타트업 중 특히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을 제공하는 기업에는 새로운 기회가 주어졌다. 영상회의 솔루션 줌(Zoom)도 그렇고 공유 극장 플랫폼 시너(Scener)도 이용량이 급증했다. 그러나 문제는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이 줄어들어도 생존할 수 있을지 여부다.

미국 미디어 전문가들과 매체들의 예측을 참조해 스타트업에서 유니콘으로 성장이 가능할 기업들을 뽑았다. 이들 미디어 기업들의 공통점이 있다. 모바일 게임 및 게임 커뮤니티 플랫폼, 개인 취향 미디어, 집에서도 실제 대면한 느낌을 주는 미디어 기업 등이다. 미국의 변화를 보면 한국도 보인다. 그리고 기업을 보면 미래가 전망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