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6 16:55 (금)
다시 쓰고 되돌리고…필환경 위한 실환경 행보
다시 쓰고 되돌리고…필환경 위한 실환경 행보
  • 안해준 기자 (homes@the-pr.co.kr)
  • 승인 2021.01.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포장재 및 포장상자, 친환경적 변화 속속
업사이클링 제품, 가치소비 벗어나 비즈니스적 효용성 ↑

[더피알=안해준 기자]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점점 더 구체화되고 있다. ‘제로웨이스트(zero-waist)’라는 방향성 아래 플라스틱 재활용, 탄소 중립, 생분해성 소재 등 기술 개발 및 사업 확장에 드라이브를 거는 중이다. 이전까지 사회공헌활동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 차원의 캠페인성 프로젝트가 주를 이뤘다면, 이제는 각 비즈니스에 친환경을 입히는 시도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ESG 의무화 시대, 조직도 바뀐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전국 민간선별장으로의 폐플라스틱류 반입량이 13.9%, 보관량은 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상반기의 경우 하루 평균 종이류 폐기물 발생량은 889톤, 플라스틱류는 848톤에 달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배달 및 배송 수요가 많아짐에 따라 플라스틱 용기를 포함한 일회용품 사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플라스틱을 포함해 환경오염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줄이기 위한 기업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