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09:06 (월)
[브리핑G] 발렌타인데이 광고 속 ‘AC 2년’
[브리핑G] 발렌타인데이 광고 속 ‘AC 2년’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2.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로 이별한 연인 급증, 시즌 캠페인에 녹아든 달라진 현실상
필리핀 광고회사 gigil, RC콜라 이어 ‘큐피드’ 앞세워 또한번 파격
줌으로 이혼하는 시대라니, 세상이 참 빠르게 변합니다.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어김없이 올해도 발렌타인데이는 찾아왔습니다. 그런데 다른 해와 사뭇 분위기가 다르지 않았나요. 우리나라야 각종 데이(Day) 이벤트의 존재감이 갈수록 옅어지는 추세라곤 해도, 발렌타인데이라면 죽고 못 살던 나라들에도 이상이 감지됐는데요. 그건 아마도 코로나가 이미 많은 커플을 깨뜨렸기 때문일 겁니다. 

정확한 데이터는 확보하지 못했지만 주변에서 듣고 보며 파악한 바론 크게 두 가지 이유로 추론됩니다. 코로나로 인해 자주 만나지 못해 몸에서 멀어지며 결국 마음도 멀어지는 케이스, 오히려 코로나 때문에 집에서 같이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볼 꼴 못 볼 꼴 다 보고 질려서 헤어지는 케이스입니다.

해외 매체의 보도 역시 이를 증명합니다. BBC에선 ‘코로나가 우리의 결혼을 끝냈다: 팬데믹으로 쪼개진 커플들’이란 기사를 냈었고,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2020년에 31쌍의 유명인 커플이 이혼했다’는 내용을 전한 바 있습니다. 

가장 충격적인 건 텔레그래프(Telegraph) 기사입니다. ‘줌 이혼 시대에 어서오세요’라니... 우리나라에선 쉽게 볼 수 없는 광경이지만, 코로나는 중차대한 사안인 이혼도 언택트로 진행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렇듯 많은 커플이 작년 한 해 결별했습니다.

그렇기에 올해 많은 브랜드가 ‘헤어짐’이란 키워드를 바탕으로 발렌타인데이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