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9 15:44 (월)
불가와 무능 사이…에이전시 PR업무에 필요한 ‘선’
불가와 무능 사이…에이전시 PR업무에 필요한 ‘선’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3.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사 무리한 요청, ‘무조건 대행’ 관행 남아있어
부정적 바이럴 업무로 법적 리스크 유발하기도
회색지대에 대한 명확한 기준·단호한 입장 중요

[더피알=조성미 기자] 경쟁사를 비방하는 바이럴 마케팅을 한 기업에 대한 수사 소식이 전해졌다. 사측은 마케팅을 의뢰한 대행사가 자의적으로 진행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는 뒷맛이 씁쓸하다.

문제가 불거졌을 때 고객사가 업무를 지시했다고 밝힐 수도 없고, 그에 앞서 고객사의 요청을 거절하는 것 자체도 쉽지 않은 일이다. 완벽하게 불법적인 일은 아니지만 동시에 ‘해야 하는 건가’라는 딜레마에 빠지게 만드는, PR인 듯 아닌 듯 애매한 경계선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 고객사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경쟁사의 부정 이슈를 널리 퍼뜨려달라고 한다. 없는 말을 지어내는 것도 아니고, 이 또한 소비자의 알권리라는 것이다.

# 고객사와 관련한 부정 보도가 나왔다.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전략보다 조용히 지나갈 수 있도록 착한 일 했던 내용을 보도자료로 배포하라고 한다.

알게 모르게 자행되고 있으면서 PR인들을 자괴감에 빠지게 만드는 업무들이다. 불법적인 일까지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옳다고 할 수도 없는, 윤리적인 심판대에 올라가게 만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