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7:24 (목)
“CEO 아래 CEO 필요한 때”
“CEO 아래 CEO 필요한 때”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21.04.0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上] 장성빈 에델만코리아 사장
장성빈 에델만코리아 사장. 더피알과 화상 인터뷰 하는 모습.
장성빈 에델만코리아 사장. 더피알과 화상 인터뷰 하는 모습.

[더피알=강미혜 기자] 사내커뮤니케이션이 ‘사내’에 국한되는 시대는 진작 지나갔다. 여러 채널과 방법을 통해 구성원들이 내부 이야기를 적극적으로 퍼나르는 것이 일상화된 요즘, 긍정 이슈는 의도하지 않아도 ‘전도사’를 낳지만 구성원들의 반발을 사는 사안은 ‘제보자’를 양산한다. 장성빈 에델만코리아 사장은 “경영진이 무엇(what)을 어떻게(how) 말할 것인가에 포커스를 둔다면, 직원들이 원하는 건 맥락에 대한 설명(why)”이라며 직원관계 관리를 위한 ‘최고인게이지먼트책임자(Chief Engagement Officer)’ 역할을 강조했다. 

▷“블라인드에서 일일이 반응하지 말라”에 이어...

최근엔 MZ로 표현되는 젊은 직원들이 부상하면서 조직 내 세대갈등도 해결해야 할 문제로 중요하게 거론됩니다. 여전히 어려운 문제인데 비대면으로 업무 환경이 바뀌면서 그 간격이 더 벌어지고 있다고 해요.

MZ세대는 우리(us)보다 나(me)를 중시하는 경향이 큽니다. 그러다보니 MZ직원들은 팀이 잘해서 팀이 인정을 받는 것보다 나의 성과를 인정받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 부분에서 내가 왜 잘했고 못했는지를 명확히 피드백 받길 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