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1:17 (월)
이 기업이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법 - 한화생명
이 기업이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법 - 한화생명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1.04.2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드형 조직 도입, 프로젝트 따라 헤쳐모이는 유연성 집중
평가도 유동적으로…KPI 대신 OKR 적용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이 신입사원들과 가진 토크쇼.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이 신입사원들과 가진 토크쇼.

[더피알=안선혜 기자]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이란 말이 각 산업을 설명할 때 ‘옛날 옛적에’와 같은 클리셰로 쓰이는 게 아니라 임박한 위기 요소로 떠올랐다.

굳건한 시장 지배력을 갖춘 굴지의 대기업도 혁신이 생존 과제로 떠오른 환경에서 기업문화에 눈을 돌리는 건 주목할 만한 현상이다. 혁신은 결국 일하는 방식의 변화에서부터 온다는 생각에서 이같은 변화 흐름이 생겼다.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를 높이고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이 대세로 떠올랐지만, 각 기업이 속한 산업군, 규모 등에 따라 추구하는 방식과 접근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기업이 과거부터 유지해온 핵심가치에 따라 혁신의 결을 맞추기도 하고 조직구조와 평가체계 자체를 확 뒤엎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정답이 없는 기업문화라는 주제에서 주목할 만한 여러 시도들을 공유해본다. 

① SK이노베이션
② 풀무원
③ 한화생명
④ 한국MSD
⑤ 토스

한화생명
매출액: 26조 2230억 5318만 (2020.12 IFRS 연결)
직원수: 4009명 (2020.12)
<NICE 기업정보>

전사 차원의 혁신을 과제로 안고 있는 한화생명은 최근 들어 성과관리체계를 개편하고, 조직 운영에 있어서도 새로운 시도를 감행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가져온 언택트 시대로의 환경 변화, 보험시장 포화와 대형GA(법인보험대리점)의 시장 지배력 확대, ICT 기업의 금융업 진출까지 보험업을 둘러싼 경쟁 심화에 따라 스피디하고 효율적인 조직 구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지난해 OKR(Objective and Key Results)이란 새로운 성과관리체계를 도입했고, 올해는 조직개편을 통해 클러스터 노드형 조직을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