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15:55 (토)
‘先구매확정 後사유찾기’, 팬덤 소비효과 어디까지?
‘先구매확정 後사유찾기’, 팬덤 소비효과 어디까지?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6.1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관여 제품에도 팬덤 마케팅 적용
구매 망설이게 하는 장벽 낮춰…온라인 바이럴은 ‘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광고한 프라이팬을 샀다는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 출처: 디씨인사이드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광고한 프라이팬을 샀다는 온라인 커뮤니티 인증 게시물. 출처: 디씨인사이드

[더피알=조성미 기자] 통상적으로 광고모델을 선정할 때는 브랜드와 이미지가 어울리는, 제품 혹은 서비의 핵심 타깃에게 소구할 수 있는지 등을 고려한다. 그리고 요즘에는 한 가지가 더 있다. 바로 충분한 화력의 팬덤을 갖고 있는지이다.

팬덤이 광고·마케팅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오르며 새로운 행태들이 나타나고 있다. 스타가 좋아하는 제품이나 어울리는 브랜드에 직접 모델 기용을 제안하기도 한다. 물론 이는 광고가 성사될 경우에 ‘아묻따(아무것도 묻고 따지지 않고)’ 소비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하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팬덤발 ‘광고소취’, 새 흐름되나

보통의 소비는 인지-흥미-검색-구매의 과정을 거치지만, 팬덤 마케팅의 경우 가격이나 성능을 크게 따지지 않고 오로지 팬심으로만 구매가 이뤄진다. 따라서 주로 대중적이고 관여도가 낮은 제품들로 식품류에서 활발하게 이뤄져 왔다.

최근에는 좀 더 고가의, 고성능 제품으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다. 특히나 팬덤의 아묻따 소비가 활발해지며 또 하나 특이한 소비행태가 일어나고 있다. 팬심으로 이미 구매를 확정한 다음, 구매의 이유와 당위성을 만드는 것이다.

일례로 올 상반기 역주행과 더불어 주식시장까지 움직이게 만든 브레이브걸스가 프라이팬 광고모델로 발탁된 것을 꼽을 수 있다. 브레이브걸스의 팬덤은 주로 직장인 남성층으로, 가사를 분담한다고 해도 프라이팬 구매에 영향력을 발휘하기는 쉽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