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4 16:39 (금)
“디테일이 바이럴을 만든다”
“디테일이 바이럴을 만든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6.2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下] 더에스엠씨그룹 방구석연구소 총괄 임하은 시니어 매니저
방구석연구소 총괄 더에스엠씨그룹 미래전략본부 임하은 시니어 매니저. 방구석연구소 제공

[더피알=정수환 기자] 누구나 글을 쓸 수 있고, 누구나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됐으며, 바야흐로 지금은 누구나 영상을 만들 수 있다. 그리고 시간은 더 빠르게 흘러 누구나 ‘코딩’을 할 줄 아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이 모든 변화에 민감해야 하는 것이 플랫폼의 숙명이기에 방구석연구소 역시 코딩 시대를 대비하며 넥스트 레벨을 준비하고 있다. 임하은 시니어 매니저와 좀 더 대화를 나눠봤다. 

방구석에서 퀴즈 연구하는 ‘꾸꾸’와 ‘짹이’를 아시나요?에 이어...

콘텐츠를 보면 연애심리, 초능력, 자아탐구, 타임킬러 등 4가지 카테고리로 나눠 있는데요. 이유가 있나요.

초기에 콘텐츠를 기획할 때는 유형테스트, 능력테스트, 심리테스트, 미니게임 등 4개로 나눠 기획했었는데요. 그러다가 현재의 카테고리로 재편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