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09:38 (수)
‘최초 효과’ 누리는 세계관 마케팅서 유의할 점
‘최초 효과’ 누리는 세계관 마케팅서 유의할 점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7.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돌, 차용, 평행세계관 등 다양하게 스토리텔링 구사
당위 없는 설정 놀이 벗어나야…소비자와 지속적 상호작용 필요
클라나의 평행세계관. 출처: 클라나

[더피알=정수환 기자] 요즘은 세계관이 붕괴하거나 충돌하는 것도 하나의 콘텐츠가 된다. 이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자주 쓰이는 말로, 세계관은 가상의 콘텐츠기에 그 안의 캐릭터들이 갑자기 현실을 자각하는 걸 지칭하기도 하고, 하나의 세계관에 다른 이질적인 세계관이 들어와 충돌하는 것을 말하기도 한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브랜드 자산, 유니버스에 나타나다

해당 방식을 지속적으로 사용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집단이 바로 광고 프로덕션 ‘돌고래유괴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