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브리핑G] 우유의 모험
[브리핑G] 우유의 모험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7.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업계, 환경 문제로 비(非)유제품 대두하자 위기에 몰려
새롭게 포지셔닝 나선 브랜드, 스포츠음료와도 경쟁
우유가 필요할 때는 과연 언제일까요. 출처: 유튜브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과거 학창시절을 생각하면 싫은 게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그중에서도 정말 싫었던 것이 있습니다. 바로 ‘우유 급식’인데요. 영양을 위해 매일 흰우유를 하나씩 강제로 먹어야 했고, 그마저도 먹기 싫은 날은 실내화 가방에 넣어놓고 긴 시간 열어보지 않아 (먹을 수 없는 상태로) 발효돼 버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저는 지금도 우유를 잘 먹는 편이지만, 이때의 트라우마로 아예 우유를 먹지 못하게 된 사람도 더러 있더라고요. 요즘의 우유 급식은 바나나, 초코, 딸기 등 다양한 맛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하니 정말 다행입니다. 

밀레니얼 세대로 분류되는 제가 어렸을 적만 해도 ‘영양=우유’였습니다. 필수적으로 우유를 섭취해야 건강할 수 있다는 인식이 있었는데요. 그런데 최근 해외에서는 이 인식이 위협받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바로 귀리 우유, 아몬드 우유 등 비(非)유제품의 등장으로 말이죠.

아니, 사람들은 여전히 우유의 영양가를 인정하긴 합니다. 하지만 유제품을 먹는다면 굳이 우유가 아닌, 치즈나 요거트 등을 선택하겠다는 여론이 주를 이룹니다. 또 최근 환경 문제로 인해 비건(vegan, 적극적 의미의 채식주의)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면서 비유제품을 선호하는 사람들 역시 증가했습니다.

떠오르는 시장을 선점해야 하니 이 비유제품들, 마케팅도 참 잘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기존 행했던 ‘우유 광고’를 생각해볼까요. 바르고, 건강하고, 깨끗한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정말 착하고 반듯하지만 어찌 보면 또 지루한데요. 비유제품은 이런 편견을 깨고 재미있는 마케팅을 추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