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해.이.해.진’ 대중이라고?
‘해.이.해.진’ 대중이라고?
  • 유현재 (hyunjaeyu@gmail.com)
  • 승인 2021.08.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재의 Now 헬스컴]
4차 대유행 속 연일 확진자 네 자릿수 기록
장밋빛 전망 담긴 커뮤니케이션이 일상으로 복귀 재촉
대중의 행동패턴 이해하고 소통방식 고민해야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실시를 하루 앞둔 지난 7월 11일 사람들로 북적이는 제주국제공항 3층 출발장 모습.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실시를 하루 앞둔 지난 7월 11일 사람들로 북적이는 제주국제공항 3층 출발장 모습. 뉴시스

[더피알=유현재] 몇몇 정치가들과 방역전문가는 물론, 방송에 등장하는 직업적 미디어 전문가들도 예전보다 느슨해진 방역 분위기가 걱정된다며 ‘해이’라는 단어 혹은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시민, 국민, 혹은 대중의 마음가짐이 ‘해이해졌다’는 것이다.

작년, 그러니까 2020년 1월 20일 우리나라에서 신종바이러스 첫 확진자가 보고됐으니, 벌써 1년 하고도 7개월에 가깝게 코로나의 시간이 이어지고 있다. 집단감염이 수차례 발생했고 그때마다 이게 마지막이겠지 싶었지만, 필자가 글을 쓰는 지금도 4차 대유행 여파로 일일 확진자가 1600명 선을 넘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확진자수 기록이 매일 갱신될 정도로 위험한 시간이 계속되고 있다.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며 이제 곧 ‘이 놈의 코로나와도 이별하겠구나’ 했지만, ‘델타’라는 복병이 상황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 변종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주로 관찰된 바이러스보다 전염력과 독성이 가공할 정도로 높다니 앞으로가 더욱 걱정이다. 백신을 맞아도 감염이 되는 ‘돌파감염’이라는 개념도 자주 들려와 공포감을 키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