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인플루언서 마케팅 위험 낮추는 현실적 관리법
인플루언서 마케팅 위험 낮추는 현실적 관리법
  • 한나라 기자 (narahan0416@the-pr.co.kr)
  • 승인 2021.09.0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례한 갑질보다 더 곤혹스러운 ‘내맘대로 콘텐츠’
일부선 블랙리스트 참고해 협업시 사전 리스크 체크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진행 과정에서 여러 변수가 생긴다. 이에 대응하는 PR인 각자의 대처법을 들어봤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진행 과정에서 여러 변수가 생긴다. 이에 대응하는 PR인 각자의 대처법을 들어봤다. 

[더피알=한나라 기자]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일반화됐지만 협업 시엔 여전히 다양한 유형의 문제가 생긴다. ‘과도한 요구를 하거나 무례한 언사를 일삼는’ 갑질 행태도 많지만 사실 실무자들을 자주 괴롭히는 일은 ‘사전 협의 없이 임의로 콘텐츠를 만들어 올리는 경우’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 “연예인보다 더하다”…인플루언서 갑질 천태만상

전직 PR업계 관계자 A씨는 “(인플루언서 협업의 경우) 콘텐츠 초안을 보낸 뒤 업로드 하기로 했지만 검수 과정 없이 마음대로 올리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가이드 요청이 반영되지 않는 사례도 굉장히 많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