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풀장 물이 빠졌을 때 드러나는 위기관리 역량
풀장 물이 빠졌을 때 드러나는 위기관리 역량
  • 정용민 (ymchung@strategysalad.com)
  • 승인 2021.08.2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민의 Crisis Talk]
언론 대상 해명문·사과문에도 헛발질
외부 이해관계자 우선한 내부 설득, 무리수 대응으로

[더피알=정용민] 기업 임원과 실무진들을 대상으로 위기관리 워크숍을 할 때 종종 ‘숙제를 잘해 놓으라’는 이야기를 한다. 어린 학생 시절 경험했을 수도 있는 기분을 다시 떠올려 보자. 숙제 검사를 잘 하지 않기로 유명한 선생님이 하루는 수업을 시작하자마자 이렇게 말씀한다. “어제 내준 숙제해 온 사람은 숙제를 책상 위에 펼쳐 놓도록 해. 숙제 안 한 사람들은 일어서서 앞으로 나오고.”

물론 숙제를 정상적으로 해 온 학생들은 아무렇지 않게 자신의 책이나 노트를 펼쳐 놓고 의기양양한 표정을 지을 것이다. 반면 숙제를 해 오지 않은 학생들은 하나둘 자리에서 일어나 벌을 받기 위해 앞으로 나가야 한다. 그 가슴 두근거림과 두려움은 실제 경험해 보지 않아도 알 수 있다. 기업에게 그런 식의 기분 나쁜 숙제 검사는 곧 부정 이슈의 발생이나 위기의 발화와 같은 의미를 지닌다.

언론관계도 유사시 누가 맡겨진 숙제를 잘해 왔는지를 검사 받으며 그 수준이 드러난다. 과정에서 PR담당이나 부서는 물론 대표이사와 여러 임원들까지 인지부조화 현상을 경험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우리 회사는 지금까지 언론관계나 홍보를 잘해 왔다고 생각했는데 왜 이렇게 상황이 흘러가지?’하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흘러 나온다.

특히 이런 현상은 정상 홍보 역량과 조직을 갖춘 대기업들보다 그에 미치지 못하는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그리고 최근 성장하고 있는 스타트업에게서 훨씬 더 흔하게 목격된다. 부정 이슈나 위기 발생 시 언론관계 역량에 문제가 있는 기업에게는 어떤 구체적 해프닝들이 발생할까?

▷풀장 물이 빠질 때를 대비하는 언론관계 역량에 이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