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09:24 (금)
다시 함께 할, 그날을 기다리며
다시 함께 할, 그날을 기다리며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9.1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스스터디] 오비맥주 ‘싹투어’ 캠페인
소상공인 응원하는 ‘싹투어’ 캠페인 이미지.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소상공인 응원하는 ‘싹투어’ 캠페인 이미지. (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동네 단골집에서 하루의 고단함을 달래는 술 한잔이 더욱 애틋하게 다가오는 시기다. 수많은 것들과 거리를 두어야 하는 사람들도, 그렇게 멀어진 이들을 기다리는 사장님들도 모두 함께 지켜내고 싶은 것은 그저 평범한 일상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끝모르게 깊어지고 있다. 거리두기에 따라 집합금지가 강화되며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견디는 것이다. 또 그런 소상공인과 함께 하는 기업들은 상생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오비맥주도 그중 한 곳이다. 일상의 희로애락을 함께 하며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온 브랜드인 만큼 이번 여름 캠페인엔 팬데믹 속 진솔한 삶의 현장을 담았다. ‘진짜 멋진 여름 맥주 광고’란 제목으로 진행된 광고 캠페인은 영화 <해운대> 등으로 유명한 윤제균 감독의 손을 거쳤다. 각자의 자리에서 더위와 싸우며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MZ세대 젊은이들의 평범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2020년에는 소상공인 어드바이저로 유명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모델로 발탁, 코로나 위기 이전 활기찼던 골목상권을 생생하게 담아낸 바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소상공인들을 격려하는 메시지였다. 그리고 2021년, 새롭게 바뀐 ‘올 뉴 카스’와 함께 소상공인 응원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