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0:09 (토)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D.P.’ 불똥 맞은 국방부
[금주의 위기 인사이트] ‘D.P.’ 불똥 맞은 국방부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한나라 (narahan0416@the-pr.co.kr)
  • 승인 2021.09.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인기에 군 내 가혹행위 재조명
국방부 “병영환경 바뀌어 가고 있다” 입장 표명 불구 비판 여론 계속
전문가 “책임의식-공익적 가치 관련성 찾아야”, “긍정적·선제적 프레이밍 고민”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D.P. 포스터
매주 주목할 하나의 이슈를 선정, 전문가 코멘트를 통해 위기관리 관점에서 시사점을 짚어봅니다.

이슈 선정 이유

조직의 잠재 이슈는 사회적 맥락과 결부될 때 폭발력을 갖기 쉽다. 특히 대중적 관심도가 높은 문화 콘텐츠를 통해 공론화될 경우 해묵은 사건도 언제든 ‘현재형 위기’로 돌변한다. 내·외부 복잡한 이해관계자들의 목소리가 다양한 채널을 통해 퍼져나가고 여론 형성의 힘을 갖게 된 지금과 같은 시대엔 전향적·선제적 이슈관리가 필요하다. 조직의 평판관리를 위한 ‘본질’을 파악하고, 실질적 개선 과정을 해나가면서 투명하게 커뮤니케이션해야 한다.

사건 개요

탈영병 체포조를 통해 군대 내 가혹행위를 조명한 넷플릭스 드라마 <D.P.>가 큰 인기를 끌면서 국방부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드라마 배경은 2014년이지만, 개선되지 않은 군 내 인권 및 폭력 문제에 대한 지적과 함께 군 내부 문제에 대한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상황

국방부는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D.P.>에서 묘사한 가혹행위와 관련, “병영환경이 바뀌어 가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구타·폭언·집단 따돌림을 겪은 해군의 휴가 중 극단적 선택이나 부실한 식단 문제 등이 지속적으로 보도되며 불신이 커가는 상항. 여론의 곱지 않은 시선에 오는 10월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기획했던 ‘국군의 향’ 향수 출시도 냉랭한 반응을 얻고 있다. 

주목할 키워드

인식, 명성관리, 인격권, 공중분노, 프로텍션 PR

전문가

홍문기 한세대 미디어영상광고학과 교수, 김준경 케첨 부대표

코멘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